사회 >

건보공단 채권담당 직원 46억 추정 횡령…고발 조치

강원 원주혁신도시 내 국민건강보험공단 사옥. (뉴스1 DB)
강원 원주혁신도시 내 국민건강보험공단 사옥. (뉴스1 DB)


(원주=뉴스1) 신관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직원이 40억 원대로 추정되는 규모의 횡령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 22일 오전 업무점검 과정에서 채권담당 직원의 약 46억 원 규모로 추정되는 횡령 사실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공단은 “확인 즉시 경찰에 형사고발 조치하면서 신속히 계좌 동결을 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경찰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