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화천 군납농가, 군납경쟁입찰제 폐지 촉구

강원 화천 지역 군납농가들이 23일 화천 쓰레기매립장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군납 경쟁입찰제 폐지 및 수의계약 정상화를 촉구했다.(대책위 제공)
강원 화천 지역 군납농가들이 23일 화천 쓰레기매립장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군납 경쟁입찰제 폐지 및 수의계약 정상화를 촉구했다.(대책위 제공)


강원 화천 지역 군납농가들이 23일 화천 쓰레기매립장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군납 경쟁입찰제 폐지 및 수의계약 정상화를 촉구했다.(대책위 제공)
강원 화천 지역 군납농가들이 23일 화천 쓰레기매립장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군납 경쟁입찰제 폐지 및 수의계약 정상화를 촉구했다.(대책위 제공)


(화천=뉴스1) 한귀섭 기자 = 강원 화천 지역 군납농가들이 국방부의 군납경쟁입찰제 폐지를 촉구하며 대응수위를 높이고 있다.

화천군 군납비상대책위원회는 23일 화천 쓰레기매립장 앞에서 군납 경쟁입찰제 폐지 및 수의계약 정상화를 요구하는 집회를 진행했다.

대책위는 “경쟁조달체계 도입은 그동안 군 급식을 위해 노력해 온 군납농가들을 외면하는 것”이라면서 “군 급식 계획생산 체계 붕괴로 전·평시 안정적 조달의 많은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믿을 수 있는 국산 농축산물의 안정적 공급을 통해 군 장병 급식의 안전·안정성 보장과 농업인의 소득증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아래와 같이 국방부의 정상적인 정책 추진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이날 1톤 차량 10여대를 동원해 인근 부대의 쓰레기 반입을 저지하는 단체행동에 돌입했다.

대책위는 지역 농산물을 외면하는 국방부의 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대책위는 지난 21일에도 쓰레기매립장 앞에서 부대 측의 쓰레기 반입 저지와 거리행진을 하며 국방부를 압박하고 나섰다.

이에 해당 부대 측은 농민들과 충돌을 우려해 쓰레기차량을 반입하지 않았다.

김상호 화천군 군납비상대책위원장은 “지역에 주둔하고 있는 부대가 혜택은 보고 있으면서도 상생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면서 “농민들의 생존을 위해 끝까지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오는 3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상경집회를 열 계획이다.

해당 부대 관계자는 “원만한 해결이 될 때까지 농민분들과 불필요한 마찰을 피하기 위해 부대 측에 (쓰레기를) 최대한 보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올해부터 매년 단계적으로 축소해 2025년부터는 전면 경쟁입찰로 전환하는 군 급식 개선안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