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남도,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전면 해제

정부가 오는 26일부터 50인 이상 야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23일 서울 도심 출근길 시민들 모습. 2022.9.2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정부가 오는 26일부터 50인 이상 야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23일 서울 도심 출근길 시민들 모습. 2022.9.2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전라남도는 정부 방침에 따라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전면 해제한다고 밝혔다.

2020년 10월 국가 차원의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적용된 이후 2년 만이다.

현재 50인 이상이 모이는 야외 집회와 공연, 스포츠 경기 관람 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토록 하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감염 위험을 고려해 26일부터는 쓰지 않아도 된다.

다만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된다.
이는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다.

전남도는 감염 예방을 위해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주기적 환기와 같은 방역수칙은 여전히 최선의 방역수단인 만큼 유증상자와 고위험군에게 실외마스크 착용을 적극 권고하고 있다.

임만규 도 사회재난과장은 "주요 지표(위중증·사망·확진자) 등을 분석한 결과 전남에선 최근 재유행 정점을 찍은 이후 안정화 추세로 들어섰다"며 "개개인의 실천방역이 중요해진 만큼 실내 마스크 착용, 기침 예절 및 손 씻기 등 방역수칙 실천을 생활화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