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고창모양성제 30일 개막

전북 고창군 모양성제 자료사진. /사진=뉴시스
전북 고창군 모양성제 자료사진.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고창=강인 기자】 전북 고창군 대표축제인 제49회 고창모양성제가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모양성 일대에서 열린다.

고창 모양성은 조선 단종 원년(1453년) 외침을 막기 위해 호남과 제주도 19개 현 주민들이 힘을 모아 축성한 읍성이다. 고창군과 군민들은 총화정신을 기리고, 전통문화를 보존 전승하기 위해 49년 동안 축제가 열렸다.

모양성에서 답성놀이를 하면 ‘한 바퀴 돌면 다릿병이 낫고, 두 바퀴 돌면 무병장수하고, 세 바퀴를 돌면 사후에 극락왕생 한다’는 전설이 전해진다.

또 고창 모양성제 강강술래도 놓칠 수 없다. 한복을 차려입은 주민들이 모양성 앞 잔디광장에서 강강술래 노래와 함께 원을 그리며 하나가 된 모습에서 활력을 엿볼 수 있다.

전북 고창군 모양성제 자료사진. /사진=뉴스1
전북 고창군 모양성제 자료사진. /사진=뉴스1


이밖에 모양성을 왜구로부터 지키는 공성전, 조선시대 군사들의 훈련모습, 수문장 교대의식과 시간을 알리던 경점시보의식 등이 재연된다.


올해 모양성제는 메타버스를 처음 도입해 공간의 한계를 극복하고 언제 어디서나 축제를 즐길 수 있는 이색적인 축제장을 마련했다.

모양성에는 아름다운 빛으로 유등조형물을 곳곳에 설치해 야간 포토존을 마련했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깊어가는 가을, 전통과 현대의 아름다움이 조화를 이뤄 풍성한 즐거움을 줄 고창모양성제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kang1231@fnnews.com 강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