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 북구보건소, 자살예방사업 우수 기초지자체 선정

울산 북구보건소가 자살예방사업 우수 기초지자체로 선정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은 박천동 북구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 북구 제공)
울산 북구보건소가 자살예방사업 우수 기초지자체로 선정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은 박천동 북구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 북구 제공)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울산 북구보건소는 자살예방사업 우수 기초지자체로 선정돼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북구보건소는 2013년 정신건강복지센터를 개소해 지역민을 위한 생애주기별 맞춤형 자살예방사업, 자살 고위험군 등록관리 및 자살유가족 지원, 달리는 마음상담소 운영, 자살 관련 인식개선 캠페인 등 다양한 정신건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생명지킴이 활동가를 양성해 자살고위험군을 조기발견해 관리하고 있다. 생명사랑 실천가게 지정 등 자살위험 환경개선을 통한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노력도 이어가고 있다.

북구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구민 모두가 정신적으로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맞춤형 자살예방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