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수원, 신고리 5·6호기 시민참관단 국내 최초 시운전 현장 참관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는 23일 시민참관단 40여명이 현재 한창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에서 시운전분야 시험 현장을 참관했다고 밝혔다.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는 23일 시민참관단 40여명이 현재 한창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에서 시운전분야 시험 현장을 참관했다고 밝혔다.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울산 울주군)는 23일 시민참관단 40여명이 현재 울주군에 한창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에서 시운전분야 시험 현장을 참관했다고 밝혔다.

새울원자력은 2018년부터 일반시민들이 건설과정을 직접 참관할 수 있도록 시민참관단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국내 원전 최초로 건설 중인 원전의 시운전 시험분야에 참관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다양하고 투명한 정보공개로 수출노형인 ARP1400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 신뢰를 한 단계 더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민참관단은 지난 7월 29일 발대식과 함께 건설분야 참관활동에 이어 이번에는 현장에 설치한 설비가 안전하게 작동하는지 시험하는 시운전 현장을 참관했다.


또 발전소를 운전하는 주제어실과 동일하게 설계된 시뮬레이터 훈련장에서 발전소 운전원과 함께 기기조작을 직접 경험해 보는 체험형 참관 프로그램과 고압전기(4.16㎸) 설비반 등 기기 건전성 시험 장면을 직접 확인했다.

이상민 새울원자력본부장은 "이번 참관활동은 국내 건설 원전 최초로 시운전분야에서 참관활동을 시행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안전한 원전 건설과 철저한 시운전을 통해 원전 안전성에 대해 국민들이 더욱 신뢰하고 안심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고리 5·6호기는 종합 공정률 81.4%(8월말 기준)로 5호기가 24년 3월, 6호기가 25년 3월 각각 준공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