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대병원유치 '거짓 공약' 혈세 100억 낭비…정치인들 책임져야"

서울대병원유치 정책 실패와 관련 정치인들에게 책임을 촉구하고 있는 시민단체.
서울대병원유치 정책 실패와 관련 정치인들에게 책임을 촉구하고 있는 시민단체.


(오산=뉴스1) 최대호 기자 = 지난 2008년부터 추진된 서울대병원 오산시 유치가 무산된 가운데, 정책 실패에 따른 예산 낭비가 우려되자 시민들이 이에 대한 책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서울대병원 부지 100억원 시민 혈세 낭비 진상규명을 위한 범시민사회단체대책위원회'(대책위)는 23일 오산시청 민원봉사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병원유치 실패 진상규명 및 혈세 낭비 책임자 심판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기하 전 시장, 곽상욱 전 시장, 안민석 의원 등 오산지역 정치인들은 2008년부터 선거 때마다 내삼미동에 서울대병원을 유치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런데 2022년 9월 오산시가 강제 수용한 내삼미동 토지에 대해 토지주들에게 제대로 통보를 하지 않아 100억원 환매권 소송에 휘말리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대병원부지 내삼미동 토지 수용액 517억원과 이에 대한 10여 년간의 이자발생으로 인한 시민혈세 낭비도 모자라 행정미숙으로 야기된 환매권소송 100억원의 혈세까지, 너무나도 큰 액수가 되어버린 이 사태에 대해서 시민들은 궁금하고 있다"며 "그런데 안타깝게도 정책을 입안한 자도, 선거 때 정책을 입맛대로 우려먹은 자도, 땅을 산 자도, 행정미숙을 저지른 자도 어느 누구하나 진실을 이야기하기 보다는 억울하다는 식으로 이야기할 뿐 아무도 책임을 지려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오산시의회의 서울대병원 특위는 이와 관련해 명명백백 밝혀주길 요청한다"며 "이미 2012년 특위구성 제안이 있었으나 실행하지 않았었기에 더더욱 이번 오산시의회의 특위에 꼬리자르기로 끝나지 않기를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이날 △서울대병원유치 관련 예산 지출 내역 공개 △오산시의회 특위에 시민대표 동수 참여 △책임 정치인에 구상권 청구 △행정미숙 공무원 및 정치인에 법적·정치적·도덕적 책임 부여를 요구했다.

대책위는 "시민의 눈을 가리고 권력을 향해 허황된 거짓 정책으로 시민의 혈세를 낭비한 자들을 엄중히 심판해 다시는 시민을 우습게 보는 일이 없게 하기 위한 강력한 투쟁을 전개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