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찾은 안철수 "정치 변화의 서막, 부산에서 열어야"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 News1 DB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 News1 DB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로 나선 안철수 국회의원이 23일 부산을 찾아 "부산이 정치 변화의 서막을 열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혁의 골든타임을 만들고 대한민국 전체를 리빌딩하기 위해서 2024년 총선 압승으로 정권교체를 완성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을 수습하고 총선 승리를 위해 역할을 해달라는 요청을 여러 곳에서 받고 있고, 거기에 대해 책임을 회피할 생각이 없다"며 "그 사이에서 역할을 하기 위해 당 대표 출마를 권유받고 있다"고 당권 도전 의지를 피력했다.

그러면서 "제가 직접 당 대표로 지휘한 총선 중에서 져본 적이 없다"며 "저는 중도와 젊은 유권자들에게 소구력이 있고, 중도가 가진 힘과 중도가 가진 생각, 중도의 한계에 대해 누구보도 잘 알고 있는 사람이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또 이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대결구도를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이제 상대는 이재명 대표다.
만약 제가 대표가 된다면 뚜렷한 대결구도가 성립이 된다"며 "그래서 공공성을 가지고 정치를 하는 사람과 사익 추구를 위해서 정치를 하는 사람이 분명하게 대비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최근 국민의힘 당 내부의 갈등에 대해서는 "정당에서의 일은 정치적으로 풀어야지 법원으로 가져가서는 안 된다"며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주말이라도 비밀리에 (이준석 전 대표와) 연락을 취해서 대화를 하는 등 정치적으로 푸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울경(부산·울산·경남) 특별연합 출범과 관련해 경남도가 이탈한 것을 두고는 "연속성과 신뢰라는 측면에서 지자체간 약속은 공적인 계약이기 때문에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