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박형준 부산시장, 미국·파나마서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박형준 부산시장 ⓒ News1 DB
박형준 부산시장 ⓒ News1 DB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은 오는 25, 26일 미국(마이애미)과 파나마(파나마시티)를 방문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교섭활동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박 시장은 마이애미 시장을 만나 관광·컨벤션 교류, 금융·블록체인분야 상호 기업 진출과 통상지원을 논의하고, 우호협력 체결을 위해 부산 초청도 제안할 계획이다. 또 2030부산세계박람회 명예홍보대사로 위촉된 모이쉐 마나 미국 마나그룹 회장과 간담회도 갖는다.


박 시장은 이어 파나마시티에서 파나마 정부의 고위급 관료를 만나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와 지지를 당부할 계획이다.

이후 박 시장은 유명환 전 외교부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통령 특사단에 합류해 10월4일까지 중남미 3개국 출장에 나선다. 특사단은 중남미 3개국의 최고위급 인사를 만나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교섭활동을 펼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