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광수 제주교육감 "학교 신설·이전 문제, 용역 통해 구체화"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이 23일 제주도의회 제409회 제1차 정례회 제6차 본회의에서 교육행정질문에 답하고 있다.(제주도의회 제공)2022.9.23/뉴스1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이 23일 제주도의회 제409회 제1차 정례회 제6차 본회의에서 교육행정질문에 답하고 있다.(제주도의회 제공)2022.9.23/뉴스1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제주지역 학교 신설·이전 문제가 제주도의회 교육행정질문의 주요 쟁점으로 떠올랐다.

제주도의회는 23일 제409회 제1차 정례회 제6차 본회의에서 김광수 제주도교육감을 상대로 교육행정질문을 실시했다.

이날 양홍식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은 “김 교육감은 신제주권 여중, 여고 신설 또는 이전에 대해 소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 차선책인 학교 이설 및 재배치도 전혀 진도를 못나가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학교 신설 공약을 유권자 선택을 받기 위해서만 내세우고 이후 상황에 따라 계획 변경, 연기 등의 전략을 하려는 것처럼 보인다”고 김 교육감의 입장을 물었다.

예술고 및 체육고 설립 공약과 관련해서도 “타당성 용역 등을 통해 어떻게 할 것인지 명확히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답변에 나선 김 교육감은 “1990년대 이후 연동, 노형동 등 신제주권의 학생 배치 불균형은 언제나 문제였다. 신제주권 여중·고 신설 등은 오랜 숙원사업”이라며 “학교 이전 또는 전환은 단기간에 성과를 내기 어렵고 실제 추진과정에서 고도의 행정력과 실행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일단 TF팀을 꾸려 이전 또는 전환 중 어떠한 방법이 맞는지 결정하겠다. 타당성 용역 결과가 나오면 도의회와 소통하겠다”며 “예술고, 체육고 역시 마찬가지로 용역 및 TF팀 구성을 통해 여러 의견을 수렴해 방향을 정하겠다”고 피력했다.

김 교육감은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내 초등학교 신설에 대한 의지도 밝혔다.


김 교육감은 강경흠 의원(더불어민주당·아라동을)의 교육행정질문에 대한 답변 과정에서 “첨단과기단지 내 학교부지가 이미 확보됐다. 이를 활용한 학교 신설을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오등봉 도시공원 민간특례 사업부지 내 학교 신설과 관련해서는 “대규모 주택시설이 들어오는데 민간이 갖고 있는 개인 땅을 사서 학교를 짓는 것은 정말 어렵다”며 “미라 학교부지를 확보하도록 관련 부서에 얘기를 해놨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