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라이베리아 국적 공무원 2명이 10대 성폭행.. 긴급 체포

연합뉴스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부산】 23일 부산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10대 여성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라이베리아 국적 남성 2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라이베리아 국적의 공무원인 50대 A씨와 30대 B씨는 지난 22일 밤 11시쯤 부산 동구의 한 호텔에서 10대 여성들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들을 긴급 체포했다.

이들은 국제해사기구 초청으로 부산에서 열리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건으로 세부내용을 알리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demiana@fnnews.com 정용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