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올가을 홍콩 여행?…26일부터 '지정 격리 호텔 3박' 정책 폐지

(서울=뉴스1) 이서영 기자 = 홍콩이 지난 2년 반 기간 동안 입국자들에게 적용해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정책인 정책을 폐지한다고 로이터통신이 홍콩 당국을 인용해 23일 보도했다.

홍콩 존 리 행정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0+3" 정책을 오는 26일부터 적용한다면서, 입국자들은 사흘 동안 자택이나 자신이 선택한 호텔에서 "의료 감시(medical surveillance)"를 완료하면 된다. '의료 감시'란 자가 건강 모니터링을 뜻한다.

이 기간 동안에 입국자들에게 출입이 허용되는 공공장소는 제한된다.
그간 의무사항이었던 탑승 시간 기준 48시간 이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진행은 신속항원검사로 대체된다.

그간 홍콩에 들어가기 위해선 "3+4" 정책에 따라 지정 호텔에서 3박을 한 다음에 4박 동안 '의료 감시'를 거쳐야 했다. 엄격한 방역 조치는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보조를 맞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