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두산에너빌리티, 5400억 규모 사우디 열병합발전소 공사 수주

자푸라 열병합발전소 위치.(두산에너빌리티 제공)
자푸라 열병합발전소 위치.(두산에너빌리티 제공)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두산에너빌리티가 5400억원 규모의 사우디아라비아 열병합발전소 공사 계약을 수주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한국전력공사와 '사우디 자푸라(Jafurah) 열병합발전소'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한국전력공사가 개발사업자로 참여하고 두산에너빌리티는 기자재 공급, 설치, 시운전에 이르기까지 전(全) 공장을 일괄 수행하는 EPC(조달·설계·시공) 방식으로 참여한다.


자푸라 열병합발전소는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동쪽으로 약 400km 떨어진 곳에 건설된다. 2025년 하반기 준공 예정으로 준공 후 320MW(메가와트) 규모의 전력과 시간당 314톤(t)의 증기를 생산해 인근 자푸라 가스전에 전력과 열을 공급할 예정이다.

박인원 두산에너빌리티 플랜트 EPC BG장은 "사우디를 중심으로 중동에서 5년간 약 30GW(기가와트) 규모의 복합화력발전소 발주가 예상되는 만큼 시장 공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