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퇴근길날씨] 구름 많고 미세먼지 없는 하늘…강원·경북 '강풍'

완연한 가을 날씨를 보인 23일 경기도 양주 나리공원에 붉은 장미가 피어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리는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에는 천일홍과 핑크뮬리. 댑싸리, 코스모스 등의 다양한 꽃들이 전시돼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완연한 가을 날씨를 보인 23일 경기도 양주 나리공원에 붉은 장미가 피어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열리는 ‘천만송이 천일홍 축제’에는 천일홍과 핑크뮬리. 댑싸리, 코스모스 등의 다양한 꽃들이 전시돼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금요일인 23일 퇴근길엔 전국에 구름이 많겠다. 기온은 10도 후반에서 20도 초반대에 머무르겠다. 미세먼지도 없어 청량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19도 △춘천 20도 △강릉 24도 △대전 21도 △대구 26도 △전주 20도 △광주 21도 △부산 25도 △제주 24도다.

환경부 한국환경공단 등에 따르면 전국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제주와 대전, 대구, 울산, 광주, 전라, 충북, 경북은 '보통', 그밖의 권역에서 '좋음' 수준이 나타나고 있다.


강원 산지와 경북권은 바람이 순간풍속 초속 17m(시속 55㎞) 강원 산지 일부지역엔 초속 20m(시속 70㎞) 이상 강하게 부는 곳도 있겠다.

밤에는 동해 중부 먼바다에는 1.5~4.0m의 높은 물결이 이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이 이같은 날씨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