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 檢 방통위 압수수색에 "방송 장악 정치 수사"

기사내용 요약
"감사원, 檢 짜고 정치 탄압 시나리오"
"20%대 추락 지지율 반등 위한 시도"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의 방송통신위원회 강제 수사를 지적하면서 "방송 장악을 위한 정치 수사를 당장 멈추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이수진 원내 대변인은 23일 브리핑에서 "감사원과 검찰이 짜고 또 하나의 정치 탄압 시나리오를 가동시켰다"며 2020년 종편 재승인 심사 관련 방통위 검찰 압수수색을 지적했다.

이어 "심사위원 일부가 특정 언론사에 심사 점수를 일부러 낮게 줬단 얼토당토 않은 의혹"이라며 "독립성을 망각하고 대통령 국정 운영을 지원하겠단 감사원이 이런 황당한 의혹을 검찰에 이첩했다"고 했다.

또 "검찰과 감사원 앞에 방통위의 상식적 해명은 아무 소용 없었다"며 "검찰과 감사원의 북치고 장구치는 수사는 이미 결론이 정해져 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나아가 "이번 시나리오는 정치 탄압에 그치지 않고 20%대로 추락한 대통령 지지율을 반등시켜 국정 동력을 얻기 위한 방송 장악 시도"라는 등으로 주장하면서 검찰, 감사원을 비판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날 서울북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박경섭)는 방통위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종편·보도채널 재승인 심사 관련 점수 조작 의혹과 관련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