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창원서 또 유충 발견…시민단체 "지난 7월 석동정수장 사태와 판박이"

기사내용 요약
감계복지센터 수영장 유충 대응에 불안 표출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더불어민주당 경남 창원시의회 의원들이 25일 창원시의회 정문에서 석동정수장 깔따구류 유충 발생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2.07.25. kgkang@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더불어민주당 경남 창원시의회 의원들이 25일 창원시의회 정문에서 석동정수장 깔따구류 유충 발생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2.07.25. kgkang@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창원물생명시민연대 등 시민단체는 경남 창원시 북면 감계복지센터 수영장에서 유충이 발견된 것을 두고 불안을 호소하며 대응책 마련을 촉구했다.

창원물생명시민연대·안전한 수돗물과 낙동강 상수원 지키기 창원시민대책위원회는 23일 성명을 통해 "수영장 유충 관련 창원시의 언론 브리핑을 보며 지난 7월 석동정수장 깔따구 유충 사태에서 창원시가 뭘 개선했는지 의문이 든다"고 비판했다.

또 "감계복지센터 수영장에서 깔따구 유충 25마리가 발견된 사실이 시민에게 알려진 것은 사건 발생 이틀 후"라며 "석동정수장 수돗물 유충 사태와 판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석동정수장 사태 이후 발 빠른 정보 전달과 사태 해결을 위한 민관소통을 강조했음에도 해결된 것은 없다"며 "창원시와 창원시장을 더는 신뢰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홍남표 시장을 향해 유충 사태 대응을 위한 민관합동조사단을 즉각 구성하고, 민관환경협의체를 소집해 상시적인 활동을 위한 제도적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지난 20일 오후 1시께 창원시 의창구 북면 감계복지센터 수영장에서 안내요원이 유충 25마리를 발견했고 감계복지센터는 22일 오후 4시부터 수영장을 휴관했다.

창원시는 감계복지센터 수영장에 공급되는 물은 대산정수장의 강변여과수가 북면 배수지를 통해 공급되고 있어 유충 발생 원인이 배수지 때문인지, 수용가인 센터 자체 저수조 오염 때문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22일 곧바로 검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