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화솔루션, 갤러리아·첨단소재 분할…"태양광 사업 강화"

[서울=뉴시스]한화솔루션 CI (이미지=한화솔루션 제공)
[서울=뉴시스]한화솔루션 CI (이미지=한화솔루션 제공)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한화솔루션이 태양광 사업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 구조 재편에 나선다.

에너지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단순화하고, 대규모 자금을 투자하는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 투자해 기업 가치를 극대화한다는 포석이다.

한화솔루션은 23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갤러리아 부문을 인적분할하고 첨단소재 부문의 일부 사업(자동차 경량 소재와 EVA 시트)을 물적분할 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향후 물적분할된 회사(가칭 한화첨단소재)의 지분 일부 매각을 통해 투자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분할로 기존 5개 사업 부문이 큐셀(태양광), 케미칼(기초소재), 인사이트(한국 태양광 개발사업 등)의 3개 부문으로 줄어든다.

갤러리아 부문은 내년 초 인적분할 이후 신속한 의사결정 구조를 갖춰 프리미엄 리테일 등 유통업과 신규 사업에 대한 투자 확대로 경쟁력을 강화한다. 갤러리아 부문은 명품과 가전·가구 등의 수요가 크게 늘면서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13.7% 증가한 5147억원, 영업이익은 10배 증가한 289억원을 기록했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인적분할을 통해 기존 주식을 9(존속 한화솔루션) 대 1(신설 한화갤러리아) 비율로 나눈다. 한화갤러리아는 내년 3월 신규 상장되며, 원활한 주식 거래를 위해 주당 액면가를 5000원에서 500원으로 분할할 예정이다.

첨단소재 부문에서 물적분할되는 자동차 경량 소재와 EVA 시트 사업은 지난해 말 기준 한화솔루션 자산의 5%, 영업이익의 4%다. 한화솔루션은 향후 물적분할된 회사의 지분 일부를 매각해 투자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통해 확보한 자금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통과로 향후 수익성이 좋아질 전망인 미국 태양광 제조 시설 확대에 투자한다. 오는 10월 말 임시 주주총회에서 분할안이 통과되면, 신설 한화첨단소재는 올해 12월 출범한다.

한화솔루션은 향후 고성장이 예상되는 수소탱크 사업은 태양광과 풍력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과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케미칼 부문으로 흡수할 예정이다

한화솔루션은 소액주주 권리를 보호하고 소통도 강화한다.

우선 첨단소재 물적분할 관련 약 700억원을 들여 주식을 공개 매수할 계획이다. 주식 매도를 원하는 주주들은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17일 NH투자증권 창구를 통해 매도를 신청하면 된다. 보통주는 22일 종가인 5만1000원, 우선주는 자본시장법에 정해진 주식매수청구가 산정액인 4만 7669원에 매도할 수 있다. 공개 매수가는 물적분할 공시 전날(22일) 종가나 자본시장법 상 주식매수청구가액 중에 높은 가격으로 결정됐다.


한화솔루션은 내년 3월 갤러리아 부문 신규 상장 시 400억원 규모 우선주 유상증자도 실시한다. 우선주 상장 조건(시가총액 50억원 이상)을 충족시켜 한화갤러리아 우선주의 미상장 가능성을 해소해 주주들을 보호하겠다는 취지다.

한화솔루션 CFO(최고재무책임자)인 신용인 부사장은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태양광 산업의 본격적인 성장이 시작되는 시점에 사업 구조를 단순화하고 투자 자금도 확보해 글로벌 톱 티어 에너지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