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국힘 전남도당, 기재부 찾아 '국립난대수목원' 등 지역현안 예산지원 요청

김화진 국민의힘 전남도당위원장(오른쪽)이 23일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완쪽)과 면담을 갖고 전남 발전을 위한 예산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국민의힘 전남도당 제공) 2022.9.23/뉴스1
김화진 국민의힘 전남도당위원장(오른쪽)이 23일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완쪽)과 면담을 갖고 전남 발전을 위한 예산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국민의힘 전남도당 제공) 2022.9.23/뉴스1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국민의힘 전남도당은 김화진 도당위원장이 23일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추경호 기획재정부장관과 면담을 갖고 전남 발전을 위한 예산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추경호 장관에게 인구감소로 인한 지방소멸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남의 실정을 설명하고 전남이 위기극복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에 대한 국가 예산지원을 건의했다.

예산지원을 요청한 주요 사업은 △국립 난대수목원 조성 △국립 심뇌혈관연구소 설립 △광양항~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 △국립 남도음식진흥원 설립 △소록도 나눔연수원 증축으로 총 5개 사업이다.


또 △전라선 고속철도 건설 △광주~고흥(나로우주센터) 고속도로 건설 △장흥~고흥(득량도) 연륙교 건설 사업은 조속한 추진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요청했다.

추경호 장관은 "전남의 인구감소에 따른 지방소멸 위기 해결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라도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화진 위원장은 "전남은 심각한 인구감소로 지방소멸 위기에 처한 상황으로 중앙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기에 직접 기재부장관을 찾아 지원을 요청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전남 발전을 위한 국비 확보와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