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갤러리아, 한화솔루션서 인적분할..."프리미엄 전략 강화"

기사내용 요약
기존 백화점 사업 프리미엄 전략 지속 강화
리테일 사업 다각화 및 신규 프리미엄 콘텐츠 개발도 추진

갤러리아명품관 외관 이미지(사진=갤러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갤러리아명품관 외관 이미지(사진=갤러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미선 기자 = 한화솔루션이 태양광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사업 구조를 재편한다. 한화솔루션의 사업 부문으로 있던 갤러리아를 인적분할하는 것이 골자다.

한화솔루션은 유통업인 갤러리아를 떼어내 에너지 사업을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단순화하고, 자산 유동화를 통해 대규모 자금 유치로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한화솔루션은 23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갤러리아 부문을 인적분할하고 첨단소재 부문의 일부 사업(자동차 경량 소재와 EVA 시트)을 물적분할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또 향후 물적분할한 회사(가칭 한화첨단소재)의 지분 일부를 매각해 투자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분할로 기존 5개 사업 부문을 큐셀(태양광), 케미칼(기초소재), 인사이트(한국 태양광 개발사업 등) 등 3개 부문으로 줄여 에너지∙소재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재편한다.

갤러리아 부문은 내년 초 인적분할 이후 신속한 의사결정 구조를 갖춰 프리미엄 리테일 등 유통업과 신규 사업에 대한 투자 확대로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은수 갤러리아 부문 대표는 “기존 백화점 사업은 프리미엄 전략을 지속해서 강화하고 리테일 사업 다각화와 신규 프리미엄 콘텐츠 개발 등으로 미래 성장을 위한 기반을 다져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인적분할을 통해 기존 주식을 약 9(존속 한화솔루션) 대 1(신설 한화갤러리아) 비율로 나눈다. 한화갤러리아는 내년 3월 신규 상장되고 원활한 주식 거래를 위해 주당 액면가를 5000원에서 500원으로 분할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기존 한화솔루션 주식 10주를 보유한 주주는 존속 한화솔루션 주식 9주(액면가 5000원)와 신설 한화갤러리아 주식 10주(액면가 500원)를 받게 된다. 1주 미만의 주식은 신규 상장 첫날 종가 기준 현금으로 돌려받는다.

첨단소재 부문에서 물적분할되는 사업은 한화솔루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21년 말 기준 자산은 약 5%, 영업이익은 약 4%였다. 한화솔루션은 향후 물적분할된 회사의 지분 일부를 매각해 투자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지분 매각 대금을 통해 확보한 자금은 미국 태양광 제조 시설 확대에 투자한다. 10월 말 임시 주주총회에서 분할안이 통과되면, 신설 한화첨단소재는 올해 12월 출범한다.

한화솔루션의 CFO(최고재무책임자)인 신용인 부사장은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태양광 산업의 본격적인 성장이 시작되는 시점에 사업 구조를 단순화하고 투자 자금도 확보해 글로벌 톱 티어 에너지 기업으로 성장하고, 주주 가치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nl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