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비밀의 집' 서하준, 방은희 향한 분노…"우리 어머니한테 왜 그랬어!"

MBC '비밀의 집' 캡처
MBC '비밀의 집'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비밀의 집' 서하준이 분노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에서 우지환(서하준 분)은 유광미(방은희 분)가 과거 저지른 짓을 언급하며 분노를 표출했다.

이날 우지환은 유광미가 강화 추모공원 근처에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바로 달려갔다. 유광미는 세상을 떠난 김정임의 유골함을 끌어안고 혼잣말을 했다. "정임 언니 미안해. 아무래도 자리 옮겨야 할 것 같아서 왔다. 나하고 가자"라고 속삭인 것.

이때 우지환이 등장해 "그게 뭐냐, 유골함 같은데. 김정임이라 적혀 있는데 맞냐"라고 추궁했다. 유광미는 두려움에 벌벌 떨었다.

우지환은 "이종 사촌 언니가 살아 있다 해 놓고선 우리 어머니가 실종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돌아가신 것 같다고 왜 거짓말 했냐. 9년 전 그날 대체 무슨 일을 꾸민 거냐"라고 소리쳤다.

유광미는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며 발뺌했다.
그럼에도 우지환은 "왜 그랬냐, 우리 엄마한테 왜 그랬냐"라면서 "당신이 한 짓이잖아. 사촌 언니와 우리 엄마 바꿔친 거 아니냐"라고 언성을 높였다.

그는 이어 태백지구대 경장의 진술서를 꺼냈다. 이를 본 유광미는 더욱 불안해 했고, 그제야 "죽을 죄를 지었다, 용서해 달라"라고 애원하며 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