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건보공단 직원 46억 횡령…해외 도피 추정(종합)

강원 원주혁신도시 내 국민건강보험공단 사옥. 2021.6.16/ 뉴스1 신관호 기자
강원 원주혁신도시 내 국민건강보험공단 사옥. 2021.6.16/ 뉴스1 신관호 기자


(원주=뉴스1) 신관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직원이 40억 원대 횡령을 저지르고 잠적했다. 공단이 사건 피해금 확인 결과 지급보류됐던 진료비용인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 22일 오전 업무점검 과정에서 공단 본부 재정관리실 채권관리 업무 직원의 약 46억 원 규모로 추정되는 횡령 사실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공단은 이 직원으로 인한 피해금액이 ‘채권압류’ 등으로 지급 보류됐던 진료비용인 것으로 확인했다.

또 공단은 해당 직원이 공금을 횡령하기 위해 채권자의 계좌정보를 조작, 본인 계좌로 진료비가 입금되도록 계획적으로 처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4~7월 1억 원가량이, 이달 16일에는 3억 원가량이, 지난 21일에는 42억 원가량이 해당 직원 계좌로 입금된으로 파악됐다.

공단은 이번 사건 인지 즉시 원주경찰서에 형사고발 조치하는 한편 계좌동결 조치 등에 나섰으며, 최대한의 원금회수를 위해 예금채권 가압류 조치 등 채권보전 방안을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번 46억 원 횡령사건은 그간 공단 내부에서 발생한 사건 중 역대 가장 큰 규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단 관계자는 "최근 건강보험 채권관리 담당직원의 횡령사건이 발생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횡령 혐의를 받은 직원은 지난주쯤 휴가를 떠나 행적이 묘연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공단 주요 관계자들은 해당 직원이 독일로 휴가를 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