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 경고에 우즈베키스탄도 러 '미르 결제 시스템' 사용 중단

러시아의 미르 결제 시스템.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서영 기자
러시아의 미르 결제 시스템.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서영 기자


(서울=뉴스1) 이서영 기자 = 러시아와 가깝게 지내던 중앙아시아 국가인 우즈베키스탄이 러시아의 ‘미르 결제 시스템’ 사용을 중단했다. 미국이 러시아에 대한 긍융제재 회피를 돕는 주변 국가들에 경고하자 이같은 변화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

23일(현지시간)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우즈베키스탄 금융사인 우즈카드는 이날 오전 9시부터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미르 신용카드 서비스가 중단됐다고 전했다.

우즈카드는 우즈베키스탄이 옛 소련에 속한 시절 만들어진 금융서비스 업체다. 미르와 합작해서 출시된 다른 카드들은 정상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이번 조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15∼16일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 참석한 지 불과 일주일 만에 이뤄졌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15일 ‘미르 결제 시스템’ 운영사인 러시아 자체 국가결제 시스템의 최교경영자 블라디미르 발레리예비치 코뮬레프 등 금융 제재 우회를 오운 단체 2곳과 개인 22명을 제재 명단에 올렸다.

미 재무부는 튀르키예 경영인 협회에도 서한을 통해 “제재 받는 러시아인들과 일할 경우 튀르키예도 제재 대상이 된다”고 경고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