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리아킴 "아스퍼거 증후군 알고 일주일 울어…자폐 스펙트럼 치료"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리아킴이 힘든 속내를 고백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안무가 리아킴이 출연, 오은영 박사 앞에서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리아킴의 남자친구는 "(리아킴이) 나쁜 의도는 없는 것 같은데 이런 행동을 한다. 그럼 주변에서 나쁜 의도다, 나쁜 사람이 맞다고 하더라"라고 인터뷰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리아킴은 "제가 관계에 있어서 결핍이 있다, 사이코패스인가 싶다"라면서 "우울증까지 갈 정도로 뭔가 문제가 있다, 힘들어하고 있을 때 지인으로부터 '아스퍼거 증후군이 맞는 것 같다' 이 말을 들었다"라고 전했다.

리아킴은 "(그 말을 듣고) 병원에 갔더니 경증의 자폐 스펙트럼이 있는 것 같다고 해서 그때부터 치료받고 있다"라고 솔직히 고백했다. 그는 또 "아스퍼거 증후군이란 말을 들었을 때 한 일주일 정도는 매일 울었다"라고 밝히며 눈물을 훔쳤다.


리아킴은 오히려 원인을 알게 돼 다행이었다고 회상했다. "주변에 이런 문제를 알렸더니 그제야 친구들이 용기내서 (저에 대해) 얘기하더라"라면서 "제가 싫어하는 줄 알았다고, 아니라는 걸 아니까 다행이라 하더라. 이걸 듣고는 제가 문제를 갖고 있다는 걸 앞으로 더욱 알려야겠다 생각했다. 그래야 사람들이 적어도 상처는 안 받겠다 싶더라"라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