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맨 부커상 두 차례 수상한 英 작가 힐러리 맨틀 70세 나이로 별세

맨 부커상을 두 차례나 수상했던 영국 작가 힐러리 맨틀이 70세 나이로 별세했다. 부커상은 영어권 최고 권위의 문학상이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서영 기자
맨 부커상을 두 차례나 수상했던 영국 작가 힐러리 맨틀이 70세 나이로 별세했다. 부커상은 영어권 최고 권위의 문학상이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이서영 기자


(서울=뉴스1) 이서영 기자 = 맨 부커상을 두 차례나 수상했던 영국 작가 힐러리 맨틀이 70세 나이로 별세했다. 부커상은 영어권 최고 권위의 문학상이다.

23일(현지시간)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하퍼콜린스 출판사는 “맨틀 작가는 갑작스럽기는 하지만 가까운 가족과 친구들에게 둘러싸여 평화롭게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맨틀은 1952년 7월6일 영국 더비셔 지역에서 태어났다. 가톨릭 수녀들이 가르치는 학교에 다녔지만 11살에 아버지를 떠나 보내면서 종교도 버렸다.

맨틀은 1985년 첫 소설을 발표한 후 활발하게 집필 활동을 이어갔고, 파란만장한 영국 역사를 배경으로 한 소설로 명성을 쌓았다.

부커상을 수상한 3부작 ‘울프 홀’은 2009년에 출간했다. 헨리 8세 왕의 신임을 받은 토머스 크롬웰을 주인공을 한 책이다.


이후 2012년에 후속작인 ‘튜더스, 앤불린의 몰락’도 연이어서 부커상을 수상했다. 2020년 완결편인 ‘거울과 빛’도 부커상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의 영예를 안지는 못했다.

크롬웰 3부작은 500만 부 이상 판매고를 올렸고 41개 언어로 번역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