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최대호 안양시장 치매 휴머니튜드 전파 ‘특강’

최대호 안양시장 23일 성결대 평생교육원 ‘치매예방건강운동강사 양성과정’ 특강 진행. 사진제공=안양시
최대호 안양시장 23일 성결대 평생교육원 ‘치매예방건강운동강사 양성과정’ 특강 진행. 사진제공=안양시

【파이낸셜뉴스 안양=강근주 기자】 최대호 안양시장이 23일 성결대 평생교육원 치매예방건강운동강사 양성과정에서 ‘친절한 대호씨, 치매를 부탁해’란 제목으로 특강을 진행하며 휴머니튜드 등 치매 환자 관리 중요성을 전파했다.

이날 특강에서 최대호 시장은 치매에 걸린 아버지를 11년간 돌봤던 생생한 경험을 이야기하며 치매 케어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치매 환자 돌봄이 가족 힘만으로는 해결하기 어려우며 지역사회가 함께 돌봐야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치매 환자를 인격체로 존중하고 인간다움을 지키도록 도와주는 휴머니튜드가 확산될 때 환자와 가족, 나아가 지역사회가 행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휴머니튜드는 안양시가 추진 중인 치매 케어 기법이다.

안양시 동안치매안심센터는 요양기관 관련 종사자에게 휴머니튜드 교육을 꾸준히 실시하고 있다. 안양시 만안치매안심센터에선 휴머니튜드 관련 도서대여 서비스와 휴머니튜드 교육영상을 자체 제작해 시민에게 제공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 23일 성결대 평생교육원 ‘치매예방건강운동강사 양성과정’ 특강 진행. 사진제공=안양시
최대호 안양시장 23일 성결대 평생교육원 ‘치매예방건강운동강사 양성과정’ 특강 진행. 사진제공=안양시

최대호 시장은 특강을 마치며 “치매를 감출수록 우리 편견과 두려움은 더 커질 수 있다”며 “치매를 바로 알고 환자와 가족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지낼 수 있는 지역사회 돌봄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공약했다.

한편 안양시는 2019년부터 원스톱 치매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만안-동안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치매 환자를 보살피고 보호해줄 마을 상점을 치매안심 프렌즈로 지정하는 등 치매안심마을 조성에 주력해왔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