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아쉬운 황인범 "문제점 잘 알고 있어…긍정적인 생각으로 극복하겠다"

황인범이 23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에서 상대문전을 향해 슛을 하고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황인범이 23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에서 상대문전을 향해 슛을 하고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고양=뉴스1) 김도용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주전 미드필더 황인범(26‧올림피아코스)이 코스타리카전에서 나온 공격과 수비에서의 아쉬움을 냉정하게 짚었다.

한국은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에서 후반 40분에 나온 손흥민의 직접 프리킥 골 덕에 2-2로 비겼다.

이날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펼쳤지만 19개의 슈팅을 시도, 단 2골만 넣는 등 결정력의 부족함을 드러냈다.

수비에서도 불안함이 나타났다. 코스타리카는 이날 단 4개의 슈팅을 시도했는데 이중 2개가 득점으로 연결됐다. 한국의 수비 집중력이 아쉬웠다. .

이날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 90분 풀타임을 소화한 황인범은 경기 후 "결과가 아쉽다. 득점 기회가 많았는데 살리지 못한 부분은 선수단 모두가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다. 상대 찬스가 많지 않았는데 2골을 내준 부분도 되돌아봐야 한다"면서 "좋아질 일만 남았다는 긍정적인 생각만 갖고 준비하면 (월드컵 본선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홈인데도 불구하고 결과를 가져오지 못한 것은 비판 받아야 마땅하다. 내일 휴식을 취하는데, 잘 쉬면서 부족한 부분을 보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까지 시간이 많지 않다. 본선까지 약 2개월 밖에 남지 않았고, 한국이 최정예로 평가전을 치를 수 있는 기회는 오는 27일 카메룬전이 유일하다.


황인범은 "시간이 없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선수들 모두 노력하고 있다. 긍정적으로 생각을 해야지 팀이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개선되야 할 부분이 많다는 점은 선수들이 더 잘 알고 있다. 지금은 노력한다는 말 밖에 할 수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