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천정명, 루프탑 있는 집 공개…구두 관리→주짓수까지 '그저 감탄'(종합)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천정명이 집을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는 배우 천정명이 등장해 혼자 사는 일상을 보여줬다.

그는 "혼자 사는 배우 천정명이다"라며 수줍게 인사했다. 이어 "이 집에 이사 온지 8년차"라면서 "처음 든 느낌이 혼자 살기 재밌겠다 싶더라"라고 덧붙였다.

천정명이 8년째 살고 있다는 집 내부는 깔끔함 그 자체였다. 널찍한 거실은 잘 정리정돈 돼 있는 모습으로 주목받았다. 또 천장의 일부가 뚫려 있어 궁금증을 유발했다. 천정명은 "자연광 받을 수 있게 돼 있다"라고 설명했다.

무지개 회원들은 보자마자 부러워하더니 전현무에게 "하나 뚫어 봐라"라고 농을 던졌다. 그러자 전현무는 "윗집 어떡하라고, 난 아파트야"라며 웃었다.

천정명은 집을 직접 꾸몄다고 했다.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다. 하나 선택하는 데 고민을 많이 하는 편"이라며 "예전에 SNS 없을 때는 인테리어 잡지 많이 봤었다. 빈티지 가구를 알게 된지 오래됐는데 그때부터 매료된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무지개 회원들은 "인테리어 잡지에 나오는 집 같다"라며 남다른 깔끔함에 놀라워했다. 천정명은 "스트레스 받을 바에는 보일 때마다 조금씩 정리를 한다. 그러면 덜 스트레스 받는다"라고 했다. 키는 "여기 나온 집 중에 제일 깔끔하고 정돈돼 있다"라고 말했다. 기안84는 "각 잡힌 조교 때 사진이 설득력 있어 보인다"라고 거들었다.

드레스룸은 옷 매장을 보는 듯했다. 깔끔하게 정리된 옷들이 놀라움을 더했다. 천정명표 완벽한 정리를 본 코드쿤스트는 "나도 옷 정리는 뒤지지 않는 편인데 오늘 많이 뒤지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멀리 남산이 한눈에 들어오는 루프탑도 공개했다. 한강이 보이는 뷰에 박나래는 "어머나 웬일이야, 삼겹살 구워야겠다"라고 해 웃음을 샀다. 천정명은 "상쾌해지고 좋다. 정신이 맑아진다. 이 루프탑 때문에 이 집을 선택하게 됐다"라며 "바비큐 파티, 태닝도 한다"라고 전했다.

천정명은 다양한 취미 생활을 선보였다. 구두 마니아라는 그는 집안에 있는 전용 펜트리를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모두가 "클래식하다, 이태원 신발 가게 보는 것 같다"라며 감탄 또 감탄했다.

그는 좋아하는 구두 몇 켤레를 골라 관리에 돌입했다. 범상치 않은 슈케어박스가 등장했고, 그 안에서는 구두만큼이나 클래식한 도구들이 줄줄이 나왔다. 사슴 뼈로 주름을 펴는 작업이 시선을 끌기도 했다.

천정명은 "구두 주름 부분이 찢어지는 것을 방지하고 오래 신기 위해 사슴 뼈로 주름을 펴 준다. 사슴 뼈가 콜라겐 덩어리라 하더라. 계속 비벼 주면서 유분을 이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석구석 광택 작업까지 마치자, 전현무와 박나래는 "구두 명장 같다. 생활의 달인 느낌도 난다"라고 입을 모았다.

이어 주짓수로 땀을 뺐다. 체육관의 평생 회원이라는 천정명은 최상위 레벨인 블랙 벨트를 착용해 또 한번 감탄을 자아냈다. 그는 "11년만에 블랙 벨트를 받았다"라며 뿌듯해 했다. "주짓수가 뭔지 궁금해서 체육관을 찾아갔다가 저랑 잘 맞아서 느낌이 왔다.
운동하다가 많이 다치기도 했다. 보통은 다치면 안 하는데 재미있어서 빠져 버렸다. 제게는 오아시스 같은 존재"라고도 덧붙이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