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아프간 카불 이슬람 사원서 폭탄 테러…7명 사망, 41명 부상

[카불=AP/뉴시스] 1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이슬람 사원 폭탄 테러 발생 현장에 탈레반 병사들과 주민들이 사원 주변에 모여 있다. 17일 카불의 한 사원에서 저녁 기도회 중 폭탄 테러가 발생해 성직자 포함 최소 10명이 숨지고 24명이 부상했다. 2022.08.18.
[카불=AP/뉴시스] 18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이슬람 사원 폭탄 테러 발생 현장에 탈레반 병사들과 주민들이 사원 주변에 모여 있다. 17일 카불의 한 사원에서 저녁 기도회 중 폭탄 테러가 발생해 성직자 포함 최소 10명이 숨지고 24명이 부상했다. 2022.08.18.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아프간 카불 이슬람 사원서 폭탄 테러…7명 사망, 41명 부상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이슬람 사원(모스크) 인근에서 차량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7명이 숨지고 41명이 부상당했다고 AP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이슬람 수니파 사원인 '와지르 아크바르 칸 모스크' 인근에서 폭탄 테러가 발생했다.

이탈리아 비정부기구(NGO)가 운영하는 현지 병원은 폭발 후 14명이 이송돼 왔지만, 그 중 4명은 도착하자마자 숨졌다고 밝혔다.

칼리드 자드란 카불 경찰 대변인은 "금요 예배 후 예배자들이 사원을 나서던 순간에 폭탄이 터졌다"며 "(테러범들의) 의도적인 표적이 됐다"고 말했다.


이 지역 일대는 지난해 8월 미국 등 북대서양조약기구(NATA·나토) 주둔군이 아프간에서 철수한 뒤 탈레반이 장악했다. 탈레반 재집권 후 금요 예배를 노린 폭발 테러가 계속되고 있다.

앞서 지난 2일 아프가니스탄 서부 헤라트시(市)에서는 모스크 안에서 폭발물이 터져 최소 18명이 사망하고, 21명이 부상당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