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쿼드 외교장관 회담…인도적 지원 재난 구호 지침 서명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미국과 인도, 호주, 일본 4개국 간 대(對) 중국 안보협의체 쿼드(Quad) 외교장관들이 23일(현지시간) 뉴욕에서 회담을 갖고, 인도적 지원 재난 구호 지침에 서명했다고 인도 PTI·ANI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쿼드 4개국 외무장관은 이날 회담 뒤 성명을 내고 "우리는 쿼드의 다자주의 협력이 행동지향적 개입을 전제로 나아갈 것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특히 중국을 겨냥, "우리는 해양 영역의 국제법, 평화 및 안보가 인도태평양의 발전과 번영을 뒷받침한다는 확신을 재확인했다"며 "현 상황을 변경하거나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려는 어떠한 일방적 행동도 강력히 반대한다"고 했다.

또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통합과 중심성, 아세안 주도 지역 건설, 인도태평양에서 아세안의 전망 관련 실질적 이행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했다.


아울러 "쿼드의 비전은 규칙 기반 국제질서를 유지하고, 자유와 법치, 민주적 가치, 분쟁의 평화적 해결, 주권 및 영토 보전의 원칙이 존중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수브라마니안 자이샹카르 인도 외무장관, 페니 웡 호주 외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간 이날 회담은 미국 뉴욕에서 지난 20일 개막한 제77차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열린 것이다.

쿼드 4개국 장관은 내년 초 인도 뉴델리에서 차기 외무장관 회담을 열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