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키, 이런 모습 처음이야…생방송 뉴스 투입에 '긴장감 폭발' [RE:TV]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키가 생방송 뉴스에 투입됐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샤이니 멤버 키가 보도국을 찾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간 뉴스 자료화면에 수차례 등장했던 키가 실제로 뉴스 출연 제안을 받은 것. '뉴스투데이'에 나가게 된 키는 이제껏 볼 수 없던 긴장한 모습으로 보는 이들까지 긴장하게 만들었다.

이날 키는 MBC 신입 아나운서의 도움을 받았다. 정영한 아나운서가 키를 돕고 함께 출연도 했다. 키는 보도국에 입성하면서 "모든 게 다 생소하다"라며 어쩔 줄 몰라했다. 박나래 등 무지개 회원들은 "이런 모습 처음 본다"라면서 놀라워했다. 키는 "귀신의 집 들어간 느낌이었다. 하나도 예상이 안되더라"라고 전했다.

키는 스튜디오에 들어서자 너무 부담된다며 긴장감을 떨치지 못했다. 정영한 아나운서와 대본을 살핀 그는 솔로곡 '가솔린' 안무까지 맞춰 봤다. 정영한 아나운서는 키를 향해 "뉴스도 걱정이시겠지만 저도 난관이다"라고 솔직히 털어놔 웃음을 샀다.

두 사람은 리허설을 시작했다. 키는 얼마 지나지 않아 멘트 실수를 해 더욱 얼어붙었다. 다행히 정영한 아나운서의 가르침에 조금씩 나아졌지만, 자꾸만 위기가 찾아왔다. 평소 안 하던 실수도 연발했다. 마지막 리허설에서 오히려 실수 퍼레이드가 이어지자 키는 걱정에 휩싸였다. "할수록 더 실수하게 되는 것 같다"라는 말에 정영한 아나운서는 아나운서로서 '꿀팁'을 알려줬다. 또 편하게 하라며 자연스러움을 강조했다.

긴장감 속에 생방송 뉴스가 시작됐다. 키는 "모든 전파가 다 끊겼으면 했다"라고 당시 심정을 전해 웃음을 샀다. 박나래는 "어떡해, 도망갈 수도 없잖아"라며 함께 긴장했다. 키는 "진짜 도망가고 싶더라"라고 고백했다.

어느덧 대기할 시간이 다가왔다. "5분 전"이라는 말에 키의 입술이 말랐다. 그는 "난 괜찮아, 난 못하는 게 당연한 거야, 재미있게 하자"라며 마인드 컨트롤을 했다. 키는 물론 보는 이들까지 긴장감이 폭발했다.

'뉴스투데이' 문화연예 플러스 코너가 시작됐고, 정영한 아나운서가 먼저 멘트를 했다. 드디어 키와 안무를 맞추는 시간. 두 사람은 이를 악물고 힘차게 춤췄다. 이어 키가 떨리는 첫 인사를 건넸다. 다행히 리허설 때보다 편안해진 모습으로 지켜보는 회원들도 안도할 수 있었다.

키는 또박또박 뉴스 내용을 읽어 나갔다. 어느덧 긴장감이 풀리는듯 했지만 멘트 실수를 저질렀다. 키는 "죄송합니다"라면서 빠른 사과 후 자연스럽게 멘트를 이어갔다. 이를 본 전현무는 "'죄송합니다' 정말 잘한 거다. 보통 신입 아나운서들은 당황하면 방송 사고 내는데, 이럴 때는 재빨리 사과하는 게 맞다"라고 했다.

키는 마의 구간이었던 숫자 읽기까지 무사히 통과했다. 창경궁 소식도 정확한 발음을 구사하며 마무리했다. 긴장감이 폭발했던 생방송 뉴스 출연이 드디어 끝났다.
키는 다리에 힘이 풀려 그대로 주저앉았다. 전현무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키는 "너무 떨렸다"라며 당시의 속내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