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캐나다,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 격상..광물·AI 협력 구축

尹대통령-트뤼도 총리 정상회담
'한-캐나다, 함께 더 강하게' 성명 발표
광물공급망, 디지털, AI 등 협력
북 비핵화에도 공감대, 협력 강도 높이기로
캐나다, 尹 '담대한 구상' 지지
윤석열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3일(현지시간) 오타와 존 알렉산더 맥도널드 경 빌딩에서 열린 한-캐나다 정상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윤석열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3일(현지시간) 오타와 존 알렉산더 맥도널드 경 빌딩에서 열린 한-캐나다 정상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오타와(캐나다)=김학재 기자】 한국과 캐나다 관계가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로 격상됐다. 이같은 관계 격상으로 한국과 캐나다는 광물 자원 공급망과 AI(인공지능), 디지털 협력 체계도 구축하고, 북한 비핵화에 대한 협력 강도도 높이기로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23일(현지시간) 오후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뒤 '대한민국과 캐나다: 함께 더 강하게'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양국 정상은 "우리는 양국관계를 가치, 안보, 번영, 지속가능성 및 여타 영역에서 다섯 가지 공동의 우선순위에 기초해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로 격상한다"고 강조했다.

5가지 우선 협력분야는 △(가치) 규칙 기반 국제체제·민주주의·자유·인권·양성평등 수호 △(안보) 평화유지 및 해양안보 포함 안보 및 국방 파트너십 강화 △(번영) 경제안보/번영·교역/투자 증진, 공급망·핵심광물·과학기술혁신 협력 △(지속가능성) 기후·환경문제 대처, 에너지안보·지속가능 에너지원 개발 협력 △(기타) 보건 및 문화 파트너십 심화 등이다.

포괄적 전략 동반자관계 이행을 시작하는 차원에서, 새로운 연례 '한-캐나다 기후변화대화'가 출범된다.

아울러 '경제안보 고위급 대화' 출범도 추진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핵심광물 공급망과 배터리·전기차 가치사슬 등을 명시, "핵심광물 공급망을 포함해 청정에너지 전환과 에너지안보를 뒷받침하기 위한 가치사슬을 한국과 캐나다에 구축할 수 있도록 향후 수개월 내 양해각서를 마련할 필요성에 합의했다"고 부연했다.

대북 이슈와 관련, 양국 정상은 "우리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천명한다"고 밝혔다.

특히 캐나다는 윤 대통령이 단계적 비핵화 로드맵으로 제시했던 '담대한 구상'을 포함한 우리 측의 대북정책에 대해 지지했다고 국가안보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국과 캐나다 양국은 날로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캐나다 방문의 주요 목표인 디지털과 AI 협력 강화와 관련, 윤 대통령은 "인공지능 선진국인 캐나다와 디지털 혁신국인 한국은 글로벌 디지털 전환을 위해 협력해 가기로 약속했다"며 "양국은 미래 산업 성장 동력을 함께 창출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한국과 캐나다 양측은 워킹홀리데이 재활성화로 미래세대 교류를 확대키로 하는 등 인적 교류 활성화에도 협력키로 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