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10월엔 용인서 힐링 하세요”…26일부터 단풍마실 참가자 모집

용인 단풍마실 안내 포스터.(용인시 제공)
용인 단풍마실 안내 포스터.(용인시 제공)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용인특례시가 ‘용인에서 즐기는 인생 힐링 여행’을 테마로 ‘용인 단풍마실’을 준비했다. 앞서 지난 1~3일 호응을 얻었던 ‘용인 별빛마실’의 또 다른 버전이다.

용인 단풍마실은 버스를 타고 용인의 곳곳을 여행하는 프로그램이다. 10월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버스는 용인시청역에서 출발해 처인구 원삼면 용인농촌테마파크로 향한다. 농촌테마파크에서는 국화축제를 즐기며 식사도 하고 공기정화 기능이 있는 코르크 화분을 만드는 체험도 한다.

이어 인근 카페 라미르로 이동해 용담저수지 야경을 감상하며 차 한 잔의 여유를 갖는다. 포토그래퍼가 찍어주는 인생샷은 덤이다.

마지막 장소인 안젤리 미술관에서는 도슨트의 설명과 함께하는 전시관람과 클래식부터 재즈까지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만날 수 있는 잔디밭 음악회가 기다리고 있다.

참가자는 오는 26일 오전 10시부터 28일 오후 6시까지 210여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참가 희망자는 용인관광 SNS(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에 첨부된 링크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행사는 매회 오후 3시부터 8시 30분까지 진행되며, 참가비는 1인 1만5000원으로 식사와 음료, 버스비가 포함돼 있다.

시 관계자는 “여름밤의 유럽여행을 테마로 진행한 용인 별빛마실이 큰 사랑을 받았다. 많은 분들이 좋은 추억을 쌓고 돌아갔다”면서 “이번 가을밤 힐링여행에도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