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최근 3년간 자동차 결함 신고 '더블링'…전기·하이브리드차 급증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최근 3년간 자동차 결함 신고가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기차, 하이브리드차의 조사 대상 건수가 급증했다.

2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홍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자동차 리콜센터에 접수된 결함 신고 건수는 1만8452건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9년 3750건 △2020년 6917건 △2021년 7785건으로 3년 새 2.1배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만 3805건으로 2019년 수준을 뛰어넘었다.

지난해 기준 결함 신고가 가장 많이 증가한 차종은 수소차, 전기차, 하이브리드차, 휘발유차, 경유차 순이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수소차 21.5배(2019년 4건→2021년 86건) △전기차 9.4배(2019년 47건→2021년 445건) △하이브리드차 2.9배(2019년 300건→2021년 893건) △휘발유차 2.2배(2019년 1525건→2021년 3357건) △경유차 1.6배(2019년 1569건→2021년 2644건) 등이었다.

특히 전기차 결함 신고 건 중 특별 결함이 의심돼 조사가 필요한 '조사 대상' 건수는 2019년 2건에서 2021년 103건으로 늘었고, 하이브리드차의 조사 대상 건수는 2건에서 122건으로 급증했다.

이에 민 의원은 "제작사의 선제적 결함조사 체계를 강화하여 자동차 소비자를 보호하고 자동차 문제는 곧 국민 안전과 직결되는 만큼 안전 관리를 보다 철저히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