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프랜차이즈 업계, 이색 테마 담은 신메뉴 쏟아진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최근 외식 브랜드에서 각종 테마를 적용한 신메뉴를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최신 트렌드와 고객 니즈에 민감한 외식 브랜드에서 음식 테마를 활용해 고객에게 스토리텔링 하는 것은 신메뉴를 효과적으로 각인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브랜드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도미노피자는 신제품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스테이크 피자'를 선보였다. 신제품은 카우보이들이 즐겨 먹던 방식(시즈닝 된 소고기를 센 불에서 빠르게 그릴링)으로 요리한 스테이크를 토핑으로 올린 것이 특징이다.

특히 도미노피자는 TV 광고를 통해 카우보이의 활동미와 야성적 이미지를 나타낼 수 있는 배경 음악과 영상을 연출했다. 광고 모델인 준호와 혜리는 챙이 큰 모자와 가죽 부츠 등 웨스턴룩을 착용해 신메뉴 이미지를 생생하게 전달한다.

1988년 압구정 1호점을 시작으로 국내에 처음 진출한 맥도날드는 1988년도의 풍미를 그대로 재현한 '88 서울 비-프 버거'를 선보였다.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과 협업한 것이 특징이다.

제품은 추억의 '사라다 빵'을 연상케 하는 에그 양배추 샐러드와 크로켓 번을 조합해 만들었다. 빵가루가 뿌려진 바삭한 식감의 크로켓 번과, 부드럽고 고소한 에그 양배추 샐러드, 순 쇠고기 패티 등 여러 토핑의 조화를 느낄 수 있다.

교촌치킨은 대표적인 동양의 향신료를 더한 신메뉴 '블랙시크릿'을 출시했다. 블랙시크릿은 교촌의 비법 간장 소스에 동양의 대표 향신료인 팔각, 계피, 회향, 정향, 산초 등 5가지 맛과 향을 내는 향신료를 넣어 동양의 맛을 극대화했다.


또 청양고추와 대파, 마늘 등을 함께 볶아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으며, 8년 숙성시킨 산초와 흑임자를 더해 새콤함을 더했다. 산초가루 토핑을 함께 제공해 치킨에 뿌리거나 찍어 먹을 수 있도록 재미를 더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색 테마를 더한 신메뉴는 기존에 볼 수 있었던 시즌 메뉴와 더불어 새로움을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신선하게 다가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