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이브이첨단소재 투자 ‘리튬플러스’, 4Q 리튬 생산 위한 공장 사용승인 신청

수산화리튬 생산공장 준공 및 시험가동 착수 등 4·4분기 양산 본격화
이브이첨단소재
이브이첨단소재


[파이낸셜뉴스] 이브이첨단소재는 신사업 진출을 통한 수익성 강화를 위해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 리튬플러스가 배터리용 수산화리튬 생산 공장 사용승인 신청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24일 이브이첨단소재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 7월 리튬 소재 전문 기업 리튬플러스의 전환사채(50억원)에 투자한 바 있다. 콜 옵션을 행사할 수 있는 25억원을 제외한 금액을 주식으로 전환하게 될 시 500만주를 취득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할 가능성이 있다. 또 전웅 박사를 비롯한 리튬플러스 이해 관계자들의 콜옵션 행사 시 이브이첨단소재는 전략적 투자자로서 주요 주주 자리를 유지하게 될 전망이다.

리튬플러스는 전일 배터리용 수산화리튬 생산 공장 사용승인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사용승인 후 가동과 함께 국내 3대 2차전지 회사 중 한 곳과 약 한 달 반 동안 양산품에 대해 샘플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샘플 테스트를 마치고 수산화리튬 대규모 납품 계약 및 본격 양산에 돌입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이브이첨단소재 관계자는 “리튬플러스의 기술력과 2차전지 핵심 소재인 수산화리튬의 사업 성장성을 높게 평가해 전략적 투자를 진행했다”라며 “전 세계적으로 수산화리튬의 중국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리튬 정제 및 생산이 가능한 국내 기업에 대한 가치는 크게 상승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