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투자의 전설’ 레이 달리오, “미국주가 더 떨어진다”

달리오 브리지워터 어스시에이츠 회장이 포브스 주최 콘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달리오 브리지워터 어스시에이츠 회장이 포브스 주최 콘퍼런스에서 발언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세계 최대의 헤지펀드 ‘브리지워터 어소시에이츠’의 창업자로 ‘투자의 전설’로 불리고 있는 레이 달리오가 “미국 경기 침체가 확실해 졌으며, 주가가 더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23일(현지시간) 미국의 금융전문 매체 CBS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모든 경제 지표가 미국의 경기 침체를 가리키고 있다”며 “주가가 더욱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연준이 인플레이션이 잡힐 때까지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계속할 것”이라며 “미국 경기는 경착륙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모든 거시 경제 지표가 미국의 경기 침체를 가리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의 경제 성장률은 이미 ‘제로’%로 수렴하고 있으며, 2023년과 2024년에 상황이 더욱 나빠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가 미국의 침체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6월에도 비슷한 경고를 했었다.

그는 미국의 주가가 어디까지 떨어질 지에 대해서 구체적인 예상치를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지금보다 상당히 떨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미국증시는 다우가 1.62%, S&P500이 1.72%, 나스닥이 1.80% 각각 급락했다.
S&P500과 다우는 올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다우는 3만 선이 붕괴됐다. 다우 3만 선 붕괴는 시장에서 침체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