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북 일부 4년제 국공립 대학 여교수 비율, 전국 평균 이하

기사내용 요약
교통대 14.4%·충북대 16.9%…전국 평균 19%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청주=뉴시스] 안성수 기자 = 충북지역 일부 4년제 국공립대학의 여교수 비율이 전국 평균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무소속 민형배 의원(광주 광산구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전체 대학 여교수 비율'에 따르면 지난해 충북대학교, 한국교통대학교 2곳의 여교수 비율은 각각 16.9%, 14.4%로 국공립 4년제 대학 평균인 19%를 밑돌았다.

지난해 기준 충북대학교 여교수는 전체 729명 중 123명으로 2020년보다 1명이 줄었다. 2017년에는 726명, 2018년에는 729명, 2019년에는 722명으로 최근 5년간 소폭 등락을 반복했다.

한국교통대학교는 전체 320명 중 46명으로 충북대보다 더 낮았다. 5년 전 대비 2명 늘어난 수치다.

충북대학교 여교수 비율은 거점 국립대학 10곳 중 두 번째로 낮았다. 거접 국립대학 중 가장 낮은 곳은 전북대학교로 16.5%의 비율을 보였다.

한국교원대학교와 청주교육대학교의 여교수 비율은 30%를 웃돌았다. 지난해 기준 각각 33.3%(198명 중 66명), 31.4%(70명 중 22명) 타 대학 대비 높았다.


대다수 거점 국립대학의 여교수 비율은 20% 안팎을 맴돌았다. 같은 충청권역에 있는 충남대학교는 21.8%로 거점 국립대학 여교수 비율 평균(19.6%)을 상회했다.

민 의원은 "국내 대학의 여대생 비율이 45%에 달하는 만큼 대학에서는 보다 적극적으로 여성 교수 임용에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ugah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