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中왕이, 블링컨에 "대만문제 무게 태산과 같다…美 간섭말라"

기사내용 요약
미중 외교장관, 유엔총회 계기 뉴욕서 회담
블링컨 "대만해협 평화·안정 중요"
왕이 "미중관계 심각한 충격…기로에 서 있어"

[뉴욕=AP/뉴시스]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23일(현지시간) 제77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뉴욕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하며 악수를 하고 있다. 2022.09.23.
[뉴욕=AP/뉴시스]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23일(현지시간) 제77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뉴욕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하며 악수를 하고 있다. 2022.09.23.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김난영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제77차 유엔총회를 계기로 23일(현지시간) 회담을 갖고 미중 양국 관계, 대만문제, 우크라이나 사태 등에 대해 논의했다.

24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왕 위원이 미중 관계 현황, 대만 문제 등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블링컨 장관에게 전했다고 보도했다.

우선 왕 위원은 "현재 미중 관계는 심각한 충격을 받았고, 미국은 그 교훈을 얻어야 한다"면서 "미중 관계가 기로에 서있는 상황에서 양국은 세계와 역사 및 양국 인민에게 책임지는 태도를 갖고 대국 간 공존하는 방법을 찾아야 하고 양국관계가 안정을 회복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미중은 공동이익도 갖고 있지만, 양국 사이에는 심각한 이견도 존재한다”면서 “제도가 다른 국가와 교류하는 것은 양국이 공동이익을 기반으로 한 협력에 방해가 되지 않고, 미중이 대립하고 대결하는 이유가 돼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왕 위원은 “미국이 중국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고 억제와 탄압을 골자로 한 대중국 정책을 반성하고 바꾸기를 희망한다”면서 “미국은 실력(우위)을 기반으로 중국인들과 왕래하려 하지 말고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려고만 하지 말며 일방적인 괴롭힘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미국은 양국 간 정상적인 왕래 분위기가 회복되고 미중관계가 정상적인 발전 궤도로 돌아올 수 있도록 주력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대만 문제와 관련해 중국은 대만 분리독립에 대한 반대를 분명히 표명할 것을 미국에 요구했고, 미국은 중국이 대만해 평화와 안정 유지에 주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왕 위원은 “대만 문제는 중국의 핵심이익 가운데 핵심이며, 중국인 마음속에서 그 무게는 태산과 같다”면서 “주권과 영토 완전성을 수호하는 것은 우리의 사명이며, 이는 모호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중 3개 연합공보가 존재하고, 현 미국 정부도 대만분리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수차례 입장을 밝혀 왔지만, 미국은 그와 상반되는 행보를 보여줬다”면서 “(미국은) 중국의 주권과 영토 완전성을 훼손하려 하고 중국 통일 대업을 가로 막으려 한다”고 지적했다.

왕 위원은 "대만 문제는 중국의 내정에 속하며, 미국은 그어떤 방식으로든 개입하거나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대만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일관되고 명확하고, 중국은 ‘조국통일, 일국양제’의 기본방침을 고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평화적 해결과 대만 분리독립은 물과 불처럼 서로 섞일 수 없고, 대만 독립행보가 증가할 수록 평화적 해결 가능성이 줄어든다”면서 “진정 대만해의 평화를 수호하려 한다면 대만 독립행보를 억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 발표를 보면 블링컨 장관은 "대만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하는 것이 지역과 세계 안보 번영에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블링컨 장관은 또 “미국은 대만해협에서의 평화·안정을 유지하는데 전념하고 있고, 이는 오랜 '하나의 중국 정책'과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두 장관은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블링컨 장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미국의 규탄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중국이 주권 국가인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를 지지할 경우 향후 초래할 수 있는 영향에 대해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