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놀뭐' 유재석, 마라도 갔다…'무도' 이후 14년만에 찾은 짜장면집까지

MBC
MBC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무한도전' 이후 14년 만에 마라도를 재방문한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연출 박창훈, 김진용, 장우성, 왕종석, 신현빈/작가 최혜정)는 '뭉치면 퇴근'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보다 더 험난해진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박진주, 이이경, 이미주의 예측불가 퇴근 여정이 펼쳐진다.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대한민국 최남단 마라도까지 퇴근을 하러 간 유재석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스케일이 다른 흥미진진한 퇴근길이 웃음을 예고한다.

특히 유재석에게 마라도는 특별한 의미를 지닌 곳이다. 14년 전 '무한도전' 촬영으로 마라도를 방문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짜장면을 먹기 위해 마라도에 온 에피소드는 지금도 레전드로 꼽히는 회차로, 유재석은 다시 한번 그때의 마라도 도착 순간을 떠올리며 "여기를 이렇게 다시 오네"라고 남다른 감회에 젖는다.

그 뿐만 아니라 이제는 마라도의 명소가 된 추억의 짜장면 가게도 다시 찾는다. 공개된 사진 속 유재석은 14년 전 앉았던 '유재석 자리'에서 풋풋했던 과거 자신을 떠올린다.
또 이곳에서 유재석은 자신을 기억하는 뜻밖의 인물도 만난다. 걷잡을 수 없이 커진 퇴근 미션에 더해, 그 속에서 유재석은 어쩌다 마라도를 방문하게 된 것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유재석의 14년 만 마라도 재방문 여정은 이날 오후 6시25분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의 '뭉치면 퇴근' 특집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