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한준희·장지현, 차박손 논쟁 종결 나섰다.. 연기까지 [숏무비 한장면]

한준희·장지현, 차박손 논쟁 종결 나섰다.. 연기까지 [숏무비 한장면]

한준희 KBS 해설위원과 장지현 SBS 스포츠 해설위원이 ‘차박손(차범근, 박지성, 손흥민)’ 논쟁 종결을 위해 나섰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날 유튜브 채널 ‘숏무비 한장면’에는 ‘차박손 논쟁 종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장 위원은 한 위원에게 “형, 이제 우리 둘이 결정을 해줘야 할 때야”라며 운을 떼자 한 위원도 “오늘 결정 제대로 못하면 우리 끝장이야”라고 화답한다. 이에 장 위원은 “박지성, 차범근, 손흥민 어떻게 할 거야?”라며 ‘차박손 논쟁’ 얘기를 꺼내자 한 위원은 “나는 손흥민”이라고 밝혔다.

한 위원이 손흥민을 꼽은 이유에 대해 설명하자 장 위원은 “박지성이 일대일 진짜 좋아”라며 박지성 편을 들면서 둘 사이에 논쟁이 붙는다. 그러다 차범근 얘기가 나오자 한 위원은 “요즘 애들하고 비교해봐도 차범근 그 양반 실력은 내가 인정해”라고 하면서도 “너무 옛날이야기하잖아? 그럼 우리 꼰대 소리 들어요”라고 말했다.

결국 두 사람은 손흥민으로 결정한 뒤 장 위원이 “어 흥민이니? 너로 결정했다”며 손흥민에게 전화를 거는 듯 했다. 이후 반전의 상황이 전개된다.

유튜브 채널 ‘숏무비 한장면’은 카카오TV ‘한준희 장지현의 원투펀치’ 제작에 참여해온 김희태PD 등이 새로 선보이는 콘텐츠 채널이다. 그동안 원투펀치가 축구 분석에 집중했다면 ‘숏무비 한장면’에서는 축구 얘기에 코미디 요소를 더한 쇼트 영상을 제작한다는 방침이다.
한 위원, 장 위원을 비롯해 개그맨 이동윤, 정순주 아나운서, 임형철 해설위원 등이 출연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은 축구 뿐만 아니라 다양한 스포츠 콘텐츠를 비롯해 향후에는 경제 등 다른 분야도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콘텐츠는 매주 금요일 업로드될 예정이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