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청호 추동수역 조류경보…대전 상수도 정수처리 강화

대청호 추동수역에 설치한 조류 차단막.(대전시 제공)
대청호 추동수역에 설치한 조류 차단막.(대전시 제공)


(대전=뉴스1) 김경훈 기자 =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대청호 추동수역 조류경보 발령에 따라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정수 처리를 강화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13일과 19일 추동 지점에서 채수한 남조류 개체수는 mL당 3944개, 4062개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금강유역환경청은 조류경보제 발령 기준 mL당 1000개를 2주 연속 초과해 22일 오후 3시를 기준으로 ‘관심’ 단계를 발령했다.

올해 추동수역 조류경보는 지난해와 비슷한 9월 하순 발령됐으며, 25도 이상의 표층 수온, 많은 일조량 등 유해 남조류가 성장하기 적합한 환경이 조성돼 당분간 조류 증식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5월부터 수중폭기 시설을 가동하고 있고, 상류로부터 조류 유입 방지를 위한 조류 차단막과 영양염류 저감을 위한 인공식물섬 등 환경기초시설을 상시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상수원 취수지역에 최첨단 부이형 다항목 측정기를 설치했고, 지난 6월에는 알칼리도 측정기를 설치해 실시간 수질 데이터를 각 정수사업소와 수질연구소 담당자에게 전송하는 등 원수 수질 변화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이밖에 조류경보제 단계별 수질 시험 강화, 분말활성탄·약품 투입률 조정, 여과지 역세척 주기 단축, 고도정수처리 공정 운영 등 정수 처리를 강화하고 있다.

최진석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최근 조류 증식이 지속됨에 따라 안전한 상수원 확보가 중요하다”며 “정수처리공정을 더욱 강화해 시민들에게 고품질 수돗물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