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블랙핑크 '본 핑크', 英 오피셜 차트 1위…K팝 걸그룹 최초

블랙핑크/YG엔터테인먼트 제공
블랙핑크/YG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걸그룹 블랙핑크가 K팝 걸그룹 최초로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 정상에 오르며 '월드 클래스'로서 막강한 존재감과 영향력을 증명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오피셜 차트에 따르면 지난 16일 발매된 블랙핑크의 정규 2집 '본 핑크'(BORN PINK)는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미국 빌보드와 더불어 세계 양대 차트로 불리는 영국 메인 차트에서 세운 쾌거다.

종전 K팝 여성 아티스트 최고 기록 역시 2020년 발매한 블랙핑크의 첫 번째 정규 앨범 '디 앨범(THE ALBUM)의 2위였다. 오피셜 차트를 운영하는 오피셜 차트 컴퍼니의 CEO 마틴 탤벗은 "블랙핑크가 '본 핑크'로 1위가 된 것은 환상적인 성과다, 레코드 북에 영원한 기록을 쓰게 됐다"며 축하 인사를 전했다.

블랙핑크는 앨범뿐 아닌 오피셜 싱글 톱 100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뒀다. 타이틀곡 '셧 다운'(Shut Down)이 24위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선공개곡 '핑크 베놈'(Pink Venom)의 인기 추이가 심상치 않다. 이 노래는 8월 발매 직후 22위로 첫 진입한데 이어 37위, 40위, 47위 등 높은 주간 순위를 유지한 바 있다. 이번 주에는 무려 아홉 계단이나 상승한 38위로 5주 연속 차트인에 성공해 인기 롱런을 예고했다.

아울러 블랙핑크는 같은 날 발표된 스포티파이 위클리 톱 송 차트에서도 K팝 최초로 1위를 차지했었다. 184개국 4억 명 이상이 이용하는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팝의 본고장 영국 메인 차트에서 모두 정상을 석권한 셈. 이에 차주 공개되는 미국 빌보드에서 블랙핑크가 거둘 성적에도 글로벌 음악 팬들의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블랙핑크의 정규 2집 '본 핑크'는 아이튠즈 앨범 차트에서 미국과 영국을 포함한 60개국 1위, 애플뮤직 앨범 차트에서는 64개국 1위에 올랐다. 선공개곡 '핑크 베놈' 뮤직비디오는 3억 회를 돌파했으며 타이틀곡 '셧 다운' 뮤직비디오도 1억 뷰를 넘어서며 유튜브 34번째 억대뷰 영상 대열에 합류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오는 10월15일과 16일 서울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월드투어 'BLACKPINK WORLD TOUR 'BORN PINK''의 포문을 연다. 이후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각국에서 글로벌 팬들을 만난다. K팝 걸그룹 사상 최대 규모인 총 150만 명 관객을 동원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