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은행 채용 비리로 최종 탈락…법원 "5000만원 배상해야"

하나은행 본점 전경/ 사진=연합뉴스
하나은행 본점 전경/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채용과정에서 특정 지원자에게 주어진 특혜로 탈락한 피해자에게 하나은행이 5000만원을 배상하라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5부(김경수 부장판사)는 A씨가 하나은행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5000만원을 지급하라"고 원고 승소 판결했다.

2016년도 하반기 신입 행원 채용에 지원했던 A씨는 서류심사와 인·적성 검사, 합숙 면접, 임원면접을 거쳐 내부적으로 작성된 최종 합격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런데 명단을 확인한 당시 인사부장은 실무진에게 '상위권 대학 지원자를 합격시키라'는 취지로 지시했고, 이에 따라 특정 대학 출신 등 14명의 면접점수가 조작되며 A씨는 최종 불합격했다.

재판 과정에서 하나은행 측은 "재량권 범위 내에서 채용 절차가 진행됐고 대학별 균형을 고려해 작업한 것"이라고 주장했으나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채용 비리는 우리 사회의 심각한 문제 중 하나"라며 "채용 절차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현저히 훼손해 재량권을 일탈·남용했다"고 봤다.

이어 "A씨가 자신의 노력에 대한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 기회를 박탈당해서 느꼈을 상실감과 좌절감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며 배상액을 5000만원으로 결정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