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바로 옆에 있던 박진 "尹대통령 비속어 들은것 없어… 소음 많았다"

박진 외교부 장관./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사진=뉴스1
박진 외교부 장관./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유엔총회 참석 기간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해 "(비속어를) 제가 들은 건 없다"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발언 당시 현장에서 이를 들었던 박 장관은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비속어가 나왔느냐, 안 나왔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박 장관은 진행자가 '바로 옆에 계셨는데 못 들었나'라고 재차 묻자 "거기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다. 그리고 여러 가지 소음이 많이 있었다"라며 황급하게 행사장을 나오던 길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낳았다.

발언 속 '000'이 '바이든'으로 들려 논란이 커지자 대통령실은 '날리면'이라고 말한 것이며 '국회'는 미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를 가리킨 언급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윤 대통령이 가진 생각은 독일이나 프랑스, 캐나다, 일본 같은 나라가 우리보다 9배, 10배 이상의 기여를 하고 있는데, 우리가 1억 달러 공여를 발표했다. 그게 예산 통과가 제대로 안되면 부끄러워서 어떡하나, 그런 생각을 가지고 계셨던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비속어의 지칭 대상이 야당이 맞느냐는 질문에도 "여당, 야당 이런 얘기는 없었다. 보통 미국의 경우 의회라고 하지 국회라고는 하지 않는다"라며 "국회에서 이것이 승인돼야 제대로 공여를 할 수 있기 때문에 말씀하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대통령실의 해명이 15시간가량 걸린 이유에 대해서는 "(일정을 전부 마치고) 호텔에 오니까 11시가 됐다"며 "발언은 오후 4시 30분 정도였고, 11시가 될 때까지 사실 논란이 된 것을 몰랐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번 발언 논란으로 윤 대통령의 직접 해명이나 사과가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이미 윤 대통령이 출근길 문답에서 관련 언급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교는 그야말로 국익의 마지노선"이라며 "외교를 정쟁 이슈화하는 것은 대단히 안타까운 일이다. 결국 국익을 손상시키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돌아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미 정상이 '48초 환담'을 한 데 대해선 "핵심적인 얘기들은 다 했다. 세 가지 현안을 협의 채널을 통해 백악관에 전부 (사전) 전달을 했었다"며 "통역은 전속 통역 직원이 거의 동시 통역으로 했다.
순차 통역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외에 박 장관은 한일 정상 회동 과정에서 한국이 의전상 '저자세'를 취했다는 지적에는 "다자 외교에서는 두 정상이 분주하게 여러 사람을 만나고 다니기 때문에 회담을 하려면 시간과 장소가 조율돼야 한다. 그 가운데에서 두 분이 편리한 시간을 조율해서 잡은 것"이라며 "그 장소는 컨퍼런스가 있는 빌딩이고 일본 대표부가 있지만 국제회의도 바로 옆에서 한다"고 해명했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