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눈물 뚝뚝 흘리며 군부 실상 고발했던 미스 미얀마, 캐나다로 간다

[인스타그램 @hann_may·재판매 및 DB 금지]
[인스타그램 @hann_may·재판매 및 DB 금지]
[파이낸셜뉴스]
지난해 미인대회에 출전해 쿠데타 군부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던 미스 미얀마가 본국 송환 위기에서 벗어났다. 태국에서 입국을 거부당해 방콕 공항에 억류된 지 약 일주일 만에 난민 지위를 인정받아 캐나다로 떠나게 된 것이다.

방콕포스트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미스 미얀마 한 레이(23)는 난민 지위를 인정받아 캐나다 망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해당 언론은 그가 이날 밤 대한항공을 이용해 태국을 떠났으며, 인천국제공항에서 환승해 캐나다 토론토로 간다고 전했다.

2020 미스 미얀마로 선발된 한 레이는 지난해 3월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 결선 무대에서 미얀마의 참상을 전하며 국제사회에 도움을 호소했다. 당시 그는 "오늘도 미얀마에서 100명 이상이 사망했다"라며 "미얀마를 제발 도와달라"고 눈물을 흘렸다.

그는 “세계의 모든 시민은 조국의 번영과 평화를 바란다. 지도자들이 자신의 권력과 이기심을 이용해서는 안 된다”며 “미얀마에서 사람들이 민주주의를 외치기 위해 거리에 나설 때, 저는 이 무대에서 제 시간을 이용해 똑같이 민주주의를 외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마이클 잭슨의 '힐더월드'(Heal the World)를 수화와 함께 부르며 연설을 마쳤다.

한 레이가 눈물의 호소를 하던 날은 미얀마 전역 41개 도시에서 벌어진 반(反)군부 시위 도중 군경의 실탄 발포로 100여명의 민간인이 숨진 날이었다. 사망자 중에는 5살부터 14살까지의 어린이도 있었다.

이후 한 레이는 군사정권의 처벌을 피해 태국에서 생활해왔으나 비자 갱신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하고 돌아오다가 지난 21일 입국이 돌연 거부됐다. 태국 이민국은 여권에 이상이 발견돼 입국을 거부했다고만 밝혔으나, 일각에서는 미얀마 군부가 개입했을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이로 인해 강제 귀국당할 위험이 커지자 한 레이는 유엔난민기구(UNHCR)의 도움을 얻어 캐나다에 난민 지위를 신청했고 받아들여졌다.

만약 이대로 미얀마로 송환되었다면 한 레이는 처벌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미얀마 군정은 저항 세력에 무자비한 중형 선고를 이어왔으며, 지난 7월에는 반체제인사 4명에 대한 사형을 집행하기도 했다.

실제로 미얀마 군부는 공개적으로 군정을 비판한 한 레이를 반역죄로 기소하고 체포영장을 발부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한 레이가 귀국했다면 그 역시 상당한 수위의 처벌을 받았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sanghoon3197@fnnews.com 박상훈 수습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