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심리 마친 이준석, "나만 날리면 잘 될거란 주술적 생각을 봐"

전주혜 "승소 자신"
가처분 심문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황정수 수석부장판사)는 이날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과 정진석 비대위원장 및 비대위원 6명을 상대로 낸 3∼5차 가처분 신청 사건을 심문한다. 2022.9.28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끝)
가처분 심문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이준석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황정수 수석부장판사)는 이날 이 전 대표가 국민의힘과 정진석 비대위원장 및 비대위원 6명을 상대로 낸 3∼5차 가처분 신청 사건을 심문한다. 2022.9.28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끝)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는 28일 "'이준석만 날리면 모든 게 잘될 거야'라는 주술적인 생각을 볼 수 있는 심리가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남부지법에서 예정된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회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에 출석한 뒤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전했다.

그는 "당이 정상적으로 운영됐으면 좋겠다"며 "이번 출석이 마지막이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심문 전에도 이 전 대표는 "라면 가격은 15% 올랐고 휘발유 가격도 아직 높고 환율은 1천430원이 넘어서 경제 위기 상황인데 정치 파동 속에서(속을) 가야 하는지 의아하다"면서 "당이 정신을 차리고 이준석 잡기가 아니라 물가 잡기, 환율 잡기에 나섰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 전 대표 측 변호인단인 이병철 변호사는 승소를 자신했다. 그는 "처음 가처분 신청을 했을 때 이준석 대표 측의 승소를 예상한 언론은 단 한 군데도 없었다"며 "저희가 완승했고, 현재 언론의 여러 패널 말씀을 들어보면 바뀐 상황이 사실상 없어서 이 대표가 이번에 승리할 것이라고 예측한 분들이 과반 이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변호사는 "이전엔 한 명도 승소를 예상하지 않았는데 승소했기에, 이번엔 과반 이상이 국민 상식으로 승소할 수밖에 없다고 예상하는 것에 비춰 보면 법리적으로 200% 승소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반면 국민의힘 측 전주혜 비상대책위원은 심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새로운 당헌 당규가 적법한 내용으로 개정된 것"이라며 "그 새로운 당헌에 따라서 새로운 비대위를 출범한 것이기 때문에 실체적·절차적으로 적법하다"고 강조했다.

또 전 위원은 "저희는 (심문에서) 소송을 당하는 입장에서 채권자(이 전 대표 측)에게 가처분 청구 자격이 없다는 것을 논리적으로 설명했다"며 "다음주가 집권 여당으로서 맡게 되는 첫 국감인데 가처분이 진행되면서 당이 굉장히 어수선하다. 가처분 리스크에서 벗어나서 국정운영에 집중할 수 있는 기회가 와야 한다"고 말했다.

yesyj@fnnews.com 노유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