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당 "김건희·尹 장모 수사, 9개월째 지체…檢 이율배반"

기사내용 요약
김현정 '경기 양평 공흥지구 개발특혜' 수사 지연 비판
"관계자 조사도 안해…드러난 혐의만으로 기소 마땅"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이 지난 6월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6.13.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이 지난 6월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6.13.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김건희 여사와 김 여사의 모친 최모씨가 연루된 '경기 양평 공흥지구 개발특혜' 의혹에 대한 수사기관의 소극적인 태도를 지적했다. 이재명 대표 수사와 달리 검찰이 '이율배반'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민주당 김현정 대변인은 5일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야당 대표에 대해선 기우제식 수사, 흠집내기로도 안 되면 담당 검사까지 바꾸는 만행도 서슴지 않는 검찰의 이율배반이 놀라울 따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공흥지구 개발 특혜 사건에 김 여사와 모친 최씨가 연루됐다고 주장하며 "드러난 혐의만으로 기소해야 마땅한데 무슨 이유인지 정권이 바뀐 지 9개월째 수사가 지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지어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 등 사건 주요 관계자에 대한 조사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더군다나 담당 경찰관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이는 수사 무마를 위한 초청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경찰 수사가 지체되는 이유는 결국 검찰에서 찾을 수밖에 없다"며 "검찰은 왜 윤 대통령 장모, 부인 비리 수사에 손 놓고 있나"고 일갈했다.

이어 "검찰이 김 여사와 관련한 무수한 수사처럼 봐주기 수사로 무혐의, 불기소 처분하려는 것은 아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