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45세' 김사랑, 과감 수영복 패션 속 글래머 몸매 과시 [N샷]

김사랑 인스타그램
김사랑 인스타그램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김사랑이 글래머 몸매를 뽐냈다.

21일 김사랑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사랑은 나무를 배경으로 한 채 그네에 앉아 포즈(자세)를 취하고 있다. 흰색 수영복을 입은 그는 군살 하나 없이 늘씬한 몸매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1978년생으로 올해 우리나이로는 45세가 된 김사랑은 지난해 1월 종영한 TV조선 드라마 '복수해라'에서 주연으로 활약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