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화물연대 '무기한 총파업' 출정식... 물류대란 현실화

24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 앞에서 열린 화물연대 서울경기지부 총파업 출정식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24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 앞에서 열린 화물연대 서울경기지부 총파업 출정식에서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파이낸셜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소속 화물연대 노동자들이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촉구하며 24일 0시부터 무기한 전면 총파업에 돌입했다. 일부 비조합원 기사들도 파업에 참여하면서 현장에서는 물류대란 현실화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안전운임제 일몰' 폐지하라" 반발
민주노총 화물연대 조합원들은 이날 오전 10시 전국 16개 지역에서 동시에 총파업 출정식을 진행했다. 단체 측 추산 2만5000여명이 파업에 참여했다. 화물연대 서울·경기지역본부는 경기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서 출정식을 열고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제도 적용 차종·품목 확대 등 도입을 촉구했다.

의왕ICD 제1터미널 입구 주변 왕복 4차로를 가로막은 조합원들은 '화주 처벌은 강하게',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등의 피켓을 들고 시위에 참여했다. 이날 의왕 출정식에는 주최 측 추산 조합원 1200여명이 동참했다.

이봉주 화물연대본부 위원장은 "당·정은 화물차주의 소득 수준이 낮지 않고, 안전운임 품목이 확대되면 물류비 증가로 인해 물가 상승 우려가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며 "하루 12시간 이상 일해 생활비를 가져가는 화물노동자는 더 이상 죽음과 고통을 연료 삼아 화물차를 움직일 수 없다. 안전운임제만이 화물노동자를 보호할 수 있는 법 제도"라고 밝혔다.

화물연대가 올해 두 차례 총파업에 돌입한 배경은 '안전운임제'다. 안전운임제는 과로 등을 막기 위해 화물 노동자에게 최소한의 운송료를 보장하고, 그보다 적은 돈을 주는 화주에게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지난 2020년 '3년 일몰제'로 도입됐고 올해 말 종료를 앞두고 있다.

화물연대는 정부와 지난 6월 총파업 당시 안전운임제 지속 추진을 합의했지만, 이후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어 정부와 국민의힘은 지난 22일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안전운임제 일몰 기한을 3년 연장하기로 했다. 화물연대는 일몰제 연장이 아닌 폐지를 요구하며 반발에 나섰다.

화물연대 인천지부도 이날 오전 인천 연수구 선광신항 앞에서 출정식을 가졌다. 주최 측 추산 조합원 700명이 모였다.

강동배 공공운수노조 인천지역본부장은 "안전운임제 확대는 운행 안전과 국민 생명·안전과 직결된다"며 "공동파업을 통해 노동자가 안전한 일터, 국민이 안전한 사회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오전 경기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24일 오전 경기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비조합원도 참여..물류단지 '긴장감'
화물연대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인근 항만·물류단지에는 긴장감이 감돌았다. 의왕ICD 인근에는 화물차 수십 대가 시동이 꺼진 채 일렬로 멈춰 서있었다. 차량들에는 파업 동참을 독려하는 호소문이 부착돼 있었다.

파업에 참여한 트레일러 기사 윤모씨(43)는 "안전운임제가 실시되면 정확한 운임료가 공시돼 중간 과정서 가로채는 일이 없어질 것"이라며 "지난 6월 파업 이후 안전운임 적용으로 일하는 시간은 줄고 운임료는 올랐다"고 주장했다.

이날 파업에는 화물연대에 소속되지 않은 기사들도 동참했다. 의왕ICD에서 만난 컨테이너 운송 A기사는 "조합원이 아니지만 동참했다. 비조합원도 다수가 차 운행을 멈추는 분위기"라며 "(안전운임 일몰 시) 쌀밥 먹다 보리밥 먹던 과거로 돌아가라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파업에 동참한 또 다른 B기사도 "6월 합의 이후 정부가 방관해온 게 화근"이라면서도 "재파업이 불거지기 전에 서로가 배려했어야 한다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전했다.

한편 의왕유통기지 내 시멘트 공장 일대는 운행을 멈춘 트럭 외에는 적막감이 감돌았다. 물리적 충돌 등은 발생하지 않아 아직까지 파업 여파가 크지 않다는 후문이다.

한 시멘트 공장 관계자는 "아직 파업 영향은 크지 않다"며 "지난 6월 파업 때는 시멘트 공급이 한창이던 때라 타격이 컸다"고 전했다.

nodelay@fnnews.com 박지연 노유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