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 “이태원 참사 국조·특검 서명 운동에 120만명 참여”

온라인 68만7825명, 오프라인 55만8289명
국조 계획서, 국회의원 220명 찬성으로 의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국정 조사 범국민 서명 운동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 국정 조사 범국민 서명 운동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4일 이태원 참사 국정 조사와 특검 추진을 위한 범국민 서명 운동에 120만명이 넘는 국민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국정조사·범국민서명운동 보고 결의문’을 통해 “국가는 어디에 있었는지 묻는 유가족의 절규에 120만명이 넘는 국민이 함께 마음을 모았다”며 “참사 발생의 근본적 원인이 무엇인지, 보고 체계가 붕괴된 이유가 무엇인지 참사 진상 규명에 대한 그 절절한 마음을 받들어 이제 정치가 국민을 대신해 묻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역에서 지도부 발대식을 통해 시작한 서명 운동에 총 124만6114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온라인 참여 68만7825명, 오프라인 55만8289명이다.

이에 민주당은 “국정 조사를 통해 그날의 진실을 밝히겠다”며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법적, 행정적,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앞서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는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 조사 계획서'가 재석 의원 254명 중 찬성 220명, 반대 13명, 기권 21명으로 의결됐다.

민주당은 “다시는 이 땅에 이런 비극적인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통해 책임자를 처벌하라는 유가족과 국민의 뜻을 엄중히 받들겠다”고 했다.

이어 △엄정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한 참사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이라는 국민 명령 이행 △근본적인 재발 방지 대책 마련으로 국민 안전 실현 등을 결의했다.

glemooree@fnnews.com 김해솔 기자